세월호 침몰과 관련해 ‘다이빙벨’ 등 민간장비 투입을 통해 구조하겠다고 사고현장까지 갔다가 거부당했던 이종인 알파잠수기술공사 대표가 25일 다시 현장에 투입하게 됐으나 해경이 현장 구조활동 취재진의 접근을 차단해 반발을 사고 있다.

25일 오전 11시 20분 현재 진도 팽목항에는 김병철 미디어오늘 기자와 이상호 고발뉴스 기자 등 수많은 취재진이 이종인 대표 작업팀과 함께 배에 승선해 취재하려 했으나 해경이 기자들을 모두 끌어내렸다.

실종자가족이 함께 타는 대신 기자들은 배제하기로 합의했다는 이유 때문이다. 그러나 이 시간 현재까지 실종자 가족도 아직 나타나지 않은 상태이다.

기자들은 해경이 작업과정에 대해 뭔가 은폐하려는 것 아니냐는 비판을 하며 취재를 허용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 지난 22일 해난구조전문가 이종인 알파잠수기술공사 대표가 전남 진도항에 정박 중인 다이빙벨을 적재한 배 앞에서 누군가와 통화를 하고 있다 ⓒ노컷뉴스
 
이종인 알파잠수기술공사 대표도 기자들의 취재를 막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 대표는 25일 미디어오늘과 인터뷰에서 “보도를 통제하려는 것 아니겠느냐”며 “언론사마다 가능한 인원을 보내 적절히 취재할 수 있도록 해야지 단지 작업에 방해가 된다는 주장은 말이 안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금은 바지선에 보도진 승선도 철저히 제한됐을 뿐 아니라 실종자 가족 4명도 함께 가기로 했는데, 아직 안나타나고 있다”며 “향후 해경이 모셔올는지는 모르겠으나 뭔가 좀 이상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날 작업에는 이 대표를 포함해 현지의 UDT 자원봉사자 8명과 해경직원 1명이 음식조달 등을 위해 함께 승선할 예정이라고 이 대표는 전했다.

민간구조팀은 이날 선수 쪽 수색을 하게 된다는 범정부 사고대책본부의 이날 발표에 대해 이 대표는 “선수든 어디든 우리에게 어딘가를 못들어가게 한다든가, 제한을 하는 행위는 용납되지 않는다”며 “이번에도 간섭이나 방해를 하게 되면 구조현장에서 뜰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