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대선을 앞둔 12월 16일 경찰은 중간수사결과 발표를 통해 민주당이 제기한 국정원 여직원의 대선개입 의혹에 대해 “댓글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검찰은 해당 직원 뿐 아니라 국정원 직원들이 5만여건이 넘는 댓글과 트위터를 통해 국정원이 조직적인 대선개입을 했다며 공소장을 변경했다.

만약 경찰이 16일 중간결과발표를 ‘제대로’ 했다면 어떻게 됐을까? 여론조사 기관인 리서치뷰가 27일 전국 만 19세 이상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벌인 결과 박근혜 후보를 찍었던 투표층 중 8.3%는 경찰이 사실대로 발표했을 경우 문재인 후보를 찍었을 것이라는 조사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리서치뷰에 따르면 지난 대선에서 박근혜 후보에 투표했다는 응답자를 대상으로 ‘만약 대선 당시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에 대해 경찰이 사실대로 수사결과를 발표했을 경우 누구에게 투표했을 것이라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471명 중 39명이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를 찍었을 것”이라고 답했다. 반면 나머지 86.8%는 그럼에도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를 찍었을 것”이라고 답했다.

리서치뷰 측은 “경우에 따라선 대선결과가 달라질 수도 있어 상당한 정치적 파문이 예상된다”며 “‘문재인 후보에게 투표했을 것’이라고 응답한 8.3%를 박근혜 후보 투표율 51.55%에 대입하면 4.28%에 해당하는 수치로 이 값을 두 후보의 최종득표율에 반영할 경우 박근혜 후보는 51.55→47.27%, 문재인 후보는 48.02%→52.3%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자료=리서치뷰
 
이와 함께 리서치뷰는 박 대통령의 직무평가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박 대통령의 국정수행지지도가 46.6%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박 대통령의 지지율이 50% 이하로 떨어진 것은 지난 8월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 성추행 사건 이후 3개월여 만이다. 이 조사에서 박 대통령이 ‘직무수행을 잘 못하고 있다’고 응답한 사람도 43.3%에 이르렀다.

또한 18대 대선이 공정선거로 치러졌냐는 질문에는 47%가 ‘공정했다’고 응답한 반면, 48.2%는 ‘부정선거 였다’고 답해 ‘부정선거’라는 응답이 다소 앞섰다. 리서치뷰는 지난 7월 같은 여론조사를 벌인 적이 있는데 이때 ‘공정선거’라고 응답한 사람은 55.1%였고 ‘부정선거’에 공감한 사람은 38.6%에 그쳤다.

여당의 ‘대선불복’ 프레임과 야권의 ‘부정선거’ 프레임 중, 야권의 ‘부정선거’ 프레임에 공감한다는 의견이 45.5%로 나타나 여권의 ‘대선불복’에 공감하는 43.2%에 비해 다소 높았다. 연령별로는 40대 이하에서는 ‘부정선거’ 공감도가 더 높았고 50대 이상은 ‘대선불복’에 더 공감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자료=리서치뷰
 
또한 리서치뷰는 윤석렬 여주지검장(국정원 사건 수사팀장)이 국정감사장에서 ‘수사외압’을 주장한 것과 관련 56.2%가 윤 지검장의 ‘수사외압’ 발언에 ‘공감한다’고 응답했고 26.7%가 ‘공감하지 않는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윤 지검장의 수사외압 주장에 대한 공감도가 20%p 가까이 높은 것이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리서치뷰가 27일 19세 이상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벌였으며 휴대전화 RDD 방식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