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산가족 상봉 실무접촉 제안 수용
北, 이산가족 상봉 실무접촉 제안 수용
금강산 관광 재개도 제의…금강산에서 이산가족 상봉 성사될까

북한이 우리 정부의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실무접촉 제의를 수용했다. 이에 따라 추석을 전후로 이산가족 상봉행사가 열리게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북한은 또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실무회담도 열자고 제안했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18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오는 추석을 계기로 금강산에서 흩어진 가족, 친척 상봉을 진행하며 10·4선언 발표일에 즈음하여 화상상봉을 진행하도록 한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북한은 이를 위한 남북 적십자 실무회담에 대해 “남측의 제안대로 23일에 개최하도록 하며 장소는 금강산으로 해 실무회담 기간 면회소도 돌아보고 현지에서 그 이용 대책을 세우도록 한다”고 밝혔다. 

   
▲ 2010년 11월 3일 금강산면회소에서 열린 남북이산가족 단체상봉에서 북측 보장성원(지원인력·왼쪽)이 기념사진을 찍어주고 있다.
이치열 기자 truth710@
 
 
앞서 우리 정부는 16일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실무접촉을 오는 23일 개최하자고 북한에 공식 제의한 바 있다. 통일부는 판문점 내 우리 측 지역인 평화의집을 실무접촉 장소로 제안했다. 북한은 평화의집 대신 ‘금강산’을 실무접촉 장소로 수정 제안한 것이다.
 
북한이 ‘금강산’을 실무회담 장소로 제시한 것은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실무회담을 열자고 제안한 것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조평통은 이산가족 상봉 실무회담 하루 전인 22일,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실무회담도 금강산에서 열자고 제안했다.
 
조평통은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북남 당국 실무회담을 개최하도록 한다”며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실무회담에서는 관광객 사건 재발방지 문제, 신변안전 문제, 재산 문제 등 남측의 관심사로 되는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협의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금강산 관광은 지난 2008년 7월11일 관광객 박왕자씨가 북한군의 총격으로 숨진 직후 중단됐다. 이후 2010년 2월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남북실무회담이 열렸지만 합의도출에 실패했고, 이후 뾰족한 실마리를 찾지 못한 채 중단 상태가 이어져왔다. 
 
조평통은 “개성공업지구 정상화에 이어 금강산 관광이 재개되면 온 겨레에게 또 하나의 커다란 기쁨을 안겨주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 정부는 북한의 사과와 재발방지를 요구해왔다. 북한은 지난 6월에도 금강산관광 정상화를 위한 회담을 제의한 바 있다.
 
조평통은 “우리 측 제안이 실현되면 북남관계가 크게 전진하게 될 것이며 북남사이의 신뢰가 보다 증진되고 통일의 길이 앞당겨지게 될 것”이라며 “남측 당국이 우리의 제의에 기꺼이 호응해 나오리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이 같은 북한의 제안에 대해 통일부는 입장을 정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