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대선 당시 NLL 회의록 이미 봤다” 논란
“김무성, 대선 당시 NLL 회의록 이미 봤다” 논란
“국정원-새누리 커넥션 의혹 짙어져”… 김무성 “정문헌 구두설명 정리한 문건”

이른바 NLL 회의록과 관련해 지난 대선에 이미 당시 새누리당 선거대책본부장이었던 김무성 새누리당 의원이 이 대화록을 갖고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돼 진위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26일 아침 김 의원이 새누리당 최고중진연석회의 중 비공개로 열린 회의석상에서 언급했다는 목소리가 나와 파장을 낳고 있다. 

이날 오후 보도된 연합뉴스에 따르면, 복수의 새누리당 관계자들은 김무성 의원이 “(회담록)내용이 너무 엄청나서 손이 다 떨리더라”며 “원세훈(당시 국정원장)에게 대화록을 공개하라고 했는데 협조를 안 해줘 결국 공개를 못했다”고 언급했다고 밝혔다.

또한 김 의원은 “내가 너무 화가 나 대선 당시 부산 유세에서 그 대화록을 그 많은 사람들 앞에서 울부짖듯이 쭉 읽었다”며 “그런데 이상하게도 그때 기자들이 많이 와 있었는데 그걸 기사화하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 김무성 새누리당 의원
ⓒCBS노컷뉴스
 
그러나 김무성 의원은 이를 부인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언론에 이 같은 내용이 보도된 이후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대선 당시 정문헌 의원이 남북정상회담 대화내용에 관한 문제를 제기하여, 정문헌 의원에게 구두로 어떻게 된 사안이냐 물었고, 정 의원이 구두로 설명했다”며 “여기에 노무현 전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 이후 NLL 문제와 관련해 발언한 내용을 종합해서 만든 문건을 얘기한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일부기사에 ‘원문’을 보았다는 내용이 있는데, ‘문건’이라는 표현이 (원문으로) 잘못 알려진 것이며, ‘원문을 봤다’라는 얘기를 한 사실은 없다”며 “따라서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원문을 입수했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이를 두고 배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사실이라면 김무성 의원은 지난 대선 당시 선대위 총괄본부장이었던 만큼 박근혜 후보와 새누리당이 국가권력을 이용, 불법행위를 저지르며, 선거승리에 혈안이 돼 있었다는 것을 공식적으로 입증한 셈”이라며 “새누리당은 국정원 비선라인을 통해 국가 기밀문서를 불법 입수, 대선에서의 비겁한 승리를 위해 써먹었으면서 공개 여부를 두고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민을 우롱해 왔던 것”이라고 비판했다.

배 대변인은 “이 같은 이야기를 공식회의 석상에서 버젓이 늘어놓는 것을 보면 아무런 죄의식도 없이 국가권력을 이용하고 있었다는 것”이라며 “특히 자신이 부산유세에서 이것을 공개했었음에도 언론에 보도되지 않았다는 이야기를 무용담처럼 늘어놓은 것은 상식을 가진 국민들이라면 기가 막히고 가슴이 떨리는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