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표라도 보태기 위해” 오세훈의 귀국, 반응이…
“한 표라도 보태기 위해” 오세훈의 귀국, 반응이…
“박근혜 후보의 복지개념 어떻게 이해하고 지지한다는 건가” “투표 중요성 각성”

“1년 전에 복지의 의미를 제대로 간파하지 못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박근혜 후보의 복지개념을 어떻게 이해하고 어떻게 지지한다는 것인지 웃음이 나온다.”

지난 14일 대선 투표를 위해 잠시 귀국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힌 것에 대한 한 누리꾼(다음 아고라 아이디 ‘여름의 문’)의 반응이다.

오세훈 전 시장의 귀국 소식을 두고 누리꾼들의 반응은 대부분 비판적이다. 트위터 아이디 funr****는 “서울시민들에게 투표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각성시킬듯”이라고 밝혔다.
 
블로그 ‘인터넷안주’를 운영하는 아이디 Gimgiza는 “1년에 690억원 예산이 더 드는 무상급식을 반대하며 시장직을 던진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번 후보를 돕기 위해 영국에서 귀국. 1번 후보는 고교까지 전면무상교육과 0~5세 무상교육, 반값등록금, 기초노령연금 2배 인상이 대선공약. 잘 이해가 안 간다”고 지적했다. 

박근혜 후보는 이번 대선에서 △322만 금융채무 불이행자들의 부채 50% 감면 △목돈 안 드는 내 집 마련 정책 △5세까지 맞춤형 무상보육 실시 △고등학교까지 무상의무교육 △소득맞춤형 반값 등록금 실현 △셋째 자녀부터 대학 등록금 전액 지원 △암·심장병·중풍·희귀난치성 질환에 대한 진료비 100% 국가 부담 △국민기초연금 도입, 어르신에 월 20만원 지급 등을 공약한 바 있다. 

   
▲ 친환경무상급식본부, 친환경무상급식 풀뿌리국민연대 등 시민단체와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등이 지난 2010년 12월 23일 오후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무상급식에 반대하는 광고를 낸 오세훈 서울시장을 강력히 규탄하고 있다. truth710@
이치열 기자 truth710@

트위터 아이디 mind****는 “그가 사퇴하지 않았으면 박원순, 안철수, 문재인도 없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서울시청사 지붕 가서 제설작업 하고, 둥둥섬 가서 청소부터 하라”(iamyo********), “당장 할 일은 출국금지 및 서울시 시정감사 증인 출석 요구”(fil****)라며 오세훈 전 시장의 지난 시정을 비판하는 지적도 있었다.

“오세훈의 지지선언을 바라보는 박근혜의 심정은 어떨까”(chan*******)라며 오세훈의 박 후보 지지가 박 후보에게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평가도 있었다.

오 전 시장의 귀국 소식은 15일자 아침 종합신문 중 조선일보와 동아일보 정도만 다뤘다. 조선일보는 6면 <오세훈 “朴에 한 표라도 보태겠다” 잠시 귀국> 기사에서 오 전 시장의 귀국 소식을 짤막하게 다뤘다.

   
▲ 조선일보 12월 15일자 6면 기사.

오 전 시장은 조선일보와 전화통화에서 “박 후보와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 간 선거전이 박빙 양상으로 가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한 표라도 보태기 위해 잠시 귀국했다”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은 박 후보 지원을 위한 유세에 나설지에 대해 “시장 임기 중간에 사퇴한 죄인이 대선 유세 지원을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도 “다만 주민투표 때 야당의 전면적 무상급식에 반대했던 유권자들에게 ‘투표에 꼭 참여해 박 후보를 도와달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오 전 시장은 14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복지수요가 폭발할 것은 분명한데 경제가 성장하고 여력이 있어야 복지가 가능하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알 것”이라며 “이런 면에서 박 후보의 복지 정책이 문 후보 보다는 고민을 많이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은 지난해 8월 서울시 무상급식 주민투표가 무산되자 시장직을 사퇴하고 지난 5월 영국 유학길에 올랐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