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긴급 호소문 “이수호·권영길 지지”
민주노총 긴급 호소문 “이수호·권영길 지지”
1800만 노동자에게 투표 참여 독려

백석근 민주노총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긴급 호소문을 내고 노동자들에게 민주진보 단일후보인 권영길 경남도지사 후보와 이수호 서울시교육감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백 위원장은 이날 ‘1800만 노동자들께 드리는 민주노총 긴급 호소문’을 통해 “민주노총은 그동안 진보적 정권교체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으나 안팎의 어려운 사정에 직면해 독자적인 노동자 후보를 내지 못했다”며 사과한 후 “권영길·이수호 후보를 지지해 진보적 정권교체를 이루자”고 호소했다.

백 위원장은 “노동자 참정권 운동을 힘 있게 전개해 18대 대선 최대의 쟁점으로 부각시켜 정치권은 물론 광범위한 시민사회의 지지를 받는 역동적인 투표참여운동으로 발전시켰다”며 “비록 대통령 후보를 내지는 못했지만 서울시교육감 재보선에 이수호 전 위원장을 민주진보 단일후보로 출마시켰고 경남도지사로 출마한 권영길 초대위원장 역시 13일 민주진보 단일후보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백 위원장은 이어 “역대 최박빙의 판세로 예상되는 이번 대통령 선거는 우리 노동자들의 투표참여가 승패를 가르게 된다”며 “철탑에 올라가 있는 동지들이 무사히 내려올 수 있도록, 최저임금이 현실화 될 수 있도록, 더 이상의 노조파괴 폭력이 없는 세상을 위해 꼭 투표하자”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노동당 창당 이후 매번 대선에서 민주노동당 후보를 지지해왔던 민주노총은 올해 지지하는 대선 후보를 내지 못했다. 권영길 현 경남도지사 후보는 지난 17대 대선에서 민주노동당 대선 후보로 출마해 민주노총의 지지를 받은 바 있다. 권영길·이수호 후보 모두 민주노총 위원장 출신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