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대, 대통령 선거일 끼고 ‘스키캠프’ 간다
국민대, 대통령 선거일 끼고 ‘스키캠프’ 간다
16~19일 3박4일 일정, 교양과목 수강생 500여명 참여

국민대가 대통령 선거 당일인 19일을 끼고 교양과목 수업에서 스키캠프를 갈 예정으로 알려져 논란이 예상된다.

14일 국민대 관계자들에 따르면 국민대 체육대학은 16일부터 19일까지 3박 4일 일정으로 강원도 평창군 봉평면에 있는 보광휘닉스파크로 스키캠프를 간다. 이 캠프에는 교양과목인 ‘교양스키’ 수강생 500여명이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학과 관계자에 따르면 해당 교양과목은 1학년부터 4학년까지 전학년이 듣는 과목이다. 스키캠프는 교양과목의 이론 수업에 이어 실습 수업 차원에서 가는 것으로 학점에 반영되기 때문에 수업을 듣는 학생 입장에서는 빠지기 어려운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체육학과 관계자는 “19일 (스키장에서) 오후 1시에 출발하면 오후 3시쯤 서울에 도착할 수 있다”고 밝혔으나 학교측은 출발 시간을 오후 1시에서 오전 11시로 앞당긴 것으로 확인됐다.

휘닉스파크에 확인한 결과 서울에서 스키장까지 거리는 2시간에서 2시간 30분 정도 소요된다. 눈이 오거나 도로가 막힐 경우 시간이 더 걸릴 수도 있다.

   
▲ 국민대 심볼 ⓒ국민대

국민대 교무팀 관계자는 “9월에 수강신청을 할 당시 (스키캠프) 날짜를 잡은 것 같다”며 “담당 교수에게 확인한 결과 (스키캠프) 오리엔테이션에서 부재자투표를 하도록 했고 출발 시간을 19일 오후 1시에서 오전 11시로 앞당겼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부재자투표를 안 한 학생들은 18일 저녁에 미리 올라오거나 19일 앞당겨 출발한다고 오리엔테이션에서 이미 공지했다”며 “이 같은 사안은 2학기 초반 1차 오리엔테이션과 최근 현장 수업 전에 열린 오리엔테이션에서도 학생들과 공유했다”며 문제될 것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해당 과목의 교수와는 연락이 닿지 않았다.

당초 국민대가 선거 당일 스키캠프를 간다는 사실은 트위터를 통해 먼저 알려졌다. 정호희 민주노총 대변인(baltong3)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국민대학교가 12월 17일~19일까지 교양과목 수강생 500여명을 스키캠프에 보내 투표를 못하게 한다는 제보가 있네요”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최근 투표 당일 직원들에게 투표시간을 보장하지 않는 업체에 대한 제보를 받고 있다. 정 대변인은 이날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한 학부모가 제보를 했다”고 말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일반 기업체는 투표를 못하게 하면 근로기준법에 따라 당사자가 고발하면 조치를 취할 수 있지만 대학교의 경우 학과 일정에 따른 커리큘럼에 대해서까지 조치하기는 어렵다”며 “투표할 자유를 완전히 방해한다면 조치를 취할 수 있지만 당일 투표는 할 수 있기 때문에 뭐라고 말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당일 투표할 수 없다면 부재자 투표를 할 수 있도록 안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 트위터 화면 캡처.

한편 민주노총은 이날 선거 당일 직원들에게 투표시간을 보장하지 않는 업체 58곳을 선별해 노동부에 고발했다.

민주노총은 “제보는 300여 건에 달했고 제보된 대부분의 업체들은 투표시간을 보장하기로 했으나 특별한 답변이 없거나 위반할 가능성이 높은 업체 58곳을 선별해 노동부에 고발했다”고 설명했다.

58곳은 사업장 유형별로 서비스업·학원·병원·제약사·항공사·건설사 등으로 다양했다. 중소규모 병원과 유통·서비스업체가 많았다. 이들 업체들은 정상 출근을 강요해 별도의 투표시간을 보장하지 않는 경우가 대다수였다. 사업주가 출퇴근 시간 조정을 거부하거나 투표시간 보장 요구를 거부한 사례도 있었다.

근로기준법에 의하면 노동자는 사업주에게 투표시간을 요구할 수 있고 사용자가 이를 거부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국민대 학생자치언론 <국민저널>은 이날 오후 ‘스노우보드 강좌 대선 투표 방해 의혹의 진상에 대해’라는 글을 올리고 “이번 학기 스노우보드 수업 실습은 세 차례 있으며 인원이 배정된 각 차수 실습 가운데 하나를 학생이 선착순으로 고르는 방식으로 신청이 이뤄졌다”며 “1차 실습은 11월 30일부터 12월 2일, 2차 실습은 이달 12일부터 15일, 3차 실습은 16일부터 19일까지 진행된다”고 밝혔다.

<국민저널>은 이어 “11월 16일 신청 마감 결과 스노우보드 수강생 1300여명 가운데 600여명이 3차 실습을 선택한 상황에서 3차 오리엔테이션에서 과목 담당자들은 3차 실습 참가자들에게 부재자 투표를 권장한다는 안내를 미리 했다”며 “그렇기 때문에 학생들에게 충분한 선택의 기회가 있었고 학교에서 학생들의 투표를 고의적으로 방해한다는 주장은 비약으로 해석된다”고 주장했다.

 

※ 기사 마지막 부분에 국민저널 보도 내용을 추가합니다. 오후 6시4분 수정. 편집자주.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