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민 ‘바텐더’에 손정은 ‘주방서빙’?
이정민 ‘바텐더’에 손정은 ‘주방서빙’?
MBC 아나운서 ‘파업기금 마련’ 주점 북새통… 김정근 “공영방송 MBC 시청자께 돌려드리겠다”

파업기금 마련을 위한 MBC 아나운서 일일주점에 수많은 인파가 몰려들어 북새통을 이뤘다.

9일 저녁 아나운서국 일일주점이 열린 서울 홍대 클럽 '제스' 앞에는 행사 시작 전부터 유명 아나운서들을 보려는 인파가 30미터나 이어지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이날 일일주점은 뉴스 등을 통해 대중들에게 익숙한 이정민 아나운서가 바에서 칵테일을 만들고 선배 박경추 아나운서가 맥주를 따르는 일을 나눠 맡는 등 30여 명의 아나운서들이 참여했다. 이날 일일 주점에서 나오는 수익금은 전액 공정방송 회복을 위한 MBC 노조 파업기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방송인 유재석씨의 부인이기도 한 나경은 아나운서는 류수민 아나운서와 함께 아나운서 캐리커쳐가 그려진 '파업 티셔츠' 판매를 맡았다. 한쪽에서는 손정은 아나운서가 주방에서 음식을 나르는 모습도 보였다. 주점 밖에서는 오상진 아나운서가 시민들과 기념 사진을 찍느라 정신이 없었다. 아나운서들의 공정방송 파업기금 마련 일일주점은 이날 자정까지 계속된다.


행사의 총진행을 맡은 김정근 아나운서는 "공영성 훼손으로 MBC라는 브랜드가 망가지는 것을 두고 볼 수 없어 아나운서들이 100일이 넘는 파업에 동참하고 있는 것"이라고 의미를 설명했다.

김 아나운서는 "아나운서는 취재와 편집을 하지는 않지만 뉴스의 최종 전달자라는 자부심을 모두 갖고 있다"며 "방송의 공정성과 공영성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는 아나운서 동료들의 믿음이 파업 101일을 버틸 수 있었던 힘"이라고 말했다.

김 아나운서는 이번 파업 기간 동안에 회사로부터 명예훼손 소송을 당했다. 2개월 정직이라는 중징계도 받았다. 회사는 이와 별개로 그의 월급과 재산 3000만원을 가압류하기도 했다.

김 아나운서의 아내인 KBS 이지애 아나운서는 이 소식을 전해 듣고 "원칙과 상식이 통하지 않는 사회라는 사실에 매일 놀라고, 매일 실망하는 중"이라는 글을 트위터에 남겨 화제가 되기도 했다.


김 아나운서는 이 아나운서의 최근 심경을 묻는 질문에 "오빠가 하는 일이면 다 옳은 일이라는 아내의 위로를 받고 큰 힘을 얻었다"며 "반드시 공영성을 회복한 MBC를 시청자 여러분께 돌려드리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날 일일주점에는 정세진 아나운서 등 파업 중인 KBS 아나운서들도 찾아 힘을 보탰다. 지난 1월25일 기자들의 제작거부로 시작된 MBC 총파업은 9일로 101일째를 맞았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