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현 회장, 40억에 산 땅 90억대 국유지와 맞교환
홍석현 회장, 40억에 산 땅 90억대 국유지와 맞교환
청와대, 리모델링 할 때까지 모르고 있다 뒤늦게 "경호상 문제로 매입"…"혈세 낭비" 비난

홍석현 중앙일보 회장이 40억원에 매입한 삼청동 한옥을 청와대가 두 배가 넘는 90억원 대의 경호처 땅과 맞바꿔 사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는 4일 홍 회장이 지난 2009년 매입한 '삼청장'을 지난해 2월 경호상의 문제로 불가피하게 매입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가 국회로부터 예산을 확보하지 않고 국유지를 언론사 회장 소유의 한옥과 교환 방식으로 거래한 것도 문제가 될 수 있지만, 무엇보다 홍 회장이 경매를 통해 청와대 인근의 삼청장을 사들이고 리모델링 할 때까지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고 있다가 뒤늦게 대응에 나서 홍 회장에게 50억원 가량의 차익을 남겨 주는 모양새가 됐다는 점에서 논란이 예상된다.

홍 회장이 3년 전 사들인 삼청장은 해방 후 한때 대한민국 임시정부 부주석 김규식 선생이 거쳐했던 곳으로 대지 1544㎡(468평), 건평 294㎡(89평) 규모의 한옥이다. 친일파 민영휘의 막내아들 민규식씨가 1925년 매입했고 2002년 민씨의 후손에게 상속됐지만 세금 체납으로 2008년 국가에 압류됐다.

이후 한국자산관리공사는 삼청장을 공매로 내놨고, 홍 회장은 지난 2009년 2월 40억1000만원에 낙찰받았다. 한국감정원이 2008년 5월 평가한 삼청장의 감정가는 78억6133만원이었다. 홍 회장은 삼청장을 매입한 뒤 최근 한식·한복 등 전통문화 보전을 위한 아카데미로 꾸미기 위해 리모델링을 해 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은 4일 브리핑에서 "문화, 교육시설로 이용하게 되면 불특정 다수가 왕래하기 때문에 경호상 불가피하게 매입하게 됐다"며 "복수의 감정평가기관을 통해 삼청장과 경호처 소유 땅을 동시에 평가해 맞교환 했다"고 밝혔다.

경호처 소유 땅의 평가액이 좀 많아 홍 회장이 직접 차액 1억 원 정도를 국고에 귀속시켰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하지만 청와대는 삼청장과 맞교환한 경호처 소유의 땅에 대한 정보를 일체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청와대는 전통 한옥이 다수 있는 곳의 정부 소유 부동산을 제공했다고 밝혀 서울 종로구 북촌 한옥마을 인근의 토지와 건물로 추정된다.

중앙일보 쪽은 "북촌과 삼청동에서 전통문화 보호 활동을 하고 있는 '아름지기 재단'이 전통문화 아카데미로 활용하기 위해 삼청장을 매입한 것"이라며 "원래 매각할 생각이 없었지만 청와대가 경호상의 이유로 1년 넘게 요청해 어쩔 수 없이 매각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유지와 홍 회장 소유의 삼청장을 맞바꾼 청와대의 거래를 5일자에 보도한 한겨레는 "삼청장은 일반인 출입이 어려워 공매에서 유찰을 거듭했지만, 홍 회장 쪽이 청와대와의 교환을 통해 새로 받은 땅은 그런 염려도 없다"며 "결과적으로 (청와대가 홍 회장에게) 50억대 안팎의 차익을 얻게 해준 게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고 전했다.

경향신문은 "문제는 청와대가 경호상의 필요성을 이야기하면서도 낙찰은 물론 홍 회장이 낙찰받아 리모델링 하는 과정에서 손을 놓고 있었다는 점"이라며 "청와대의 늑장 대응으로 국민의 혈세를 낭비하고, 홍 회장은 수십억 원의 차익을 남긴 것"이라고 청와대를 비판했다.

동아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는 청와대 경계에 바짝 붙어 있는 삼청장의 소유권이 개인에게 넘어간 사실을 모르고 있다가 종로구에 건축 신고가 접수되면서 뒤늦게 사실을 파악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