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일보 편집국장, “출근했는데 책상이 없더라”
부산일보 편집국장, “출근했는데 책상이 없더라”
사측, 대기발령 불복하자 새벽에 책상 들어내… 기자협·노조 ‘원상복구’ 항의

부산일보(사장 이명관)가 1일 새벽 대기발령 징계에 불복한 이정호 편집국장의 책상을 강제로 들어내 논란이 되고 있다.

부산일보 기자협회와 노동조합은 이날 오전 사장실에 항의의 뜻을 전달하고 원상복구를 촉구했다. 기자협회와 노조는 사측이 2일까지 책상을 원래대로 돌려놓지 않으면 강경 대응에 나서기로 입장을 정리했다.

부산일보는 주식 100%를 소유하고 있는 대주주인 정수재단의 사회환원 관련 기사 삭제 지시를 거부해 경영진과 마찰을 빚어 온 이 국장을 최근 징계위에 회부해 대기발령 조치를 내렸으나, 이 국장과 편집국 기자들이 편집권 침해라며 반발하고 계속 출근을 강행하자 책상을 들어내는 물리적 조치를 취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일보는 조만간 이 국장을 상대로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을 낼 예정이며, 이 국장도 사측이 가처분 신청을 내면 근로자 지위보전 가처분 신청을 내겠다는 입장이다. 부산일보는 지난해에도 한 차례 이 국장에게 대기발령 징계를 내린 적이 있지만 법원이 사측의 가처분 신청은 기각하고 이 국장의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이면서 지금까지 신문제작 업무를 계속해왔다.

이호진 전국언론노동조합 부산일보지부장은 “사측이 대기발령 이유로 밝힌 지면편향성으로 인한 신문구독 하락은 상당히 주관적인 것으로 정수재단과 마찰을 빚어 온 편집국장을 징계하기 위한 명분을 만들려는 의도일 뿐”이라며 “사측이 2일까지 책상을 원상회복시키지 않으면 기자협회와 함께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 국장은 빈 책상에서 업무를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