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새누리당 의원이 자신의 총선 공천 탈락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도 이것이 박근혜의 그릇이라고 생각한다”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평소 ‘박근혜 저격수’로 불렸던 전 의원은 5일 자신이 정치적 보복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전여옥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제가 컷오프(현역의원 25% 탈락)에 해당된 것도 아니고 신문과 방송의 보도 그대로 현역의원 경쟁력도 뛰어나다고 나왔고 여론조사도 좋았다”며 "그런데 왜 전략공천인가 정치적 속내가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이런) 각오를 하고 한 사람의 국회의원으로서, 또 한나라당의 의원으로서 제가 해야할 말을 했기 때문에 (현재)매우 편안하고 담담하다고는 것을 말씀드린다”며 “이번 보복, 각오하고 쓴소리를 했다”고 거듭 밝혔다.  

전 의원은 “제가 우편향이어서 공심위 가운데 반대했다는 분들이 있다고 들었다”며  “저는 우파 정당 한나라당에 들어왔고 우파의 가치와 보수의 가치에 충실했던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우편향이어서 공천하지 않는다면 한나라당은 죄편향이어야 한다”고 반발했다.

   
전여옥 새누리당 의원
©CBS노컷뉴스
 

전 의원은 기자들을 만나 “이 당은 박근혜의 당이 아니다”, “박근혜의 그릇이 이것밖에 안 된다”는 말을 되풀이하며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한 반발심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전 의원은 “구질구질하게 하지 않겠다”며 “절대 무소속으로 나가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그는 보수 신당인 국민생각으로 출마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앞서 새누리당은 2차 전략공천 지역 13곳을 추가로 선정했다. 새누리당은 서울 성동갑·광진을·도봉갑·영등포갑 등 4곳, 대구 중구남구·동구갑·서구·북구갑·달성군 등 5곳, 대전 서구을, 경기 수원을·파주갑, 경북 경주 등 총 13곳을 전략공천 지역으로 발표했다.

새누리당이 1차 전략 공천 지역으로 선정한 곳은 서울 강남·서초·송파 등 강남벨트를 포함한 수도권 12곳, 부산·울산·경남지역 6곳, 대구 경북지역 3곳 그리고 여야가 잠정합의한 세종시 등이다.
 
새누리당은 전략공천 지역에서 현역 의원이나 원외위원장을 원천 배제하지는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다. 황영철 대변인은 “현역의원이나 위원장도 전략지역에서 후보로 선출될 수 있다는 것을 여지로 남긴다”고 했다.

새누리당은 또한 전국적으로 47곳에 한해서는 경선을 통해 후보자를 결정할 예정이다. 새누리당 공직자후보추천위원회(공천위)는 각 후보 간 우월의 차이가 없거나, 득표력 있는 후보자가 낙천될 경우 무소속으로 출마해 표가 분산될 위험이 있거나, 열세지역인 경우 경선을 통해 후보자들의 인지도를 높일 필요가 있는 지역에 한해서 경선을 실시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한편 새누리당은 공천위는 오늘(5일) 3시 100여명 규모의 2차 공천자 명단을 발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