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80년 광주, 저항하지 못한 죄책감 평생 씻으며 살겠다”

1980년 5월20일 검열거부 주도했던 박화강 전 전남매일 기자
“나는 보았다. 사람이 개 끌리듯 끌려가 죽어가는 것을…”
“그러나 신문에는 단 한 줄도 싣지 못했다” 공동사표 제출
16년간 한겨레 기자로 지역 지킨 뒤 ‘불이(不二)학당’ 열어
‘소유와 관계’ 정리하고 지친 이들을 위한 안식처 제공

이정호 기자 leejh67@mediatoday.co.kr 2018년 08월 31일 금요일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이정호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http://www.media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