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영태 녹취’ 단독한 연합뉴스TV 기자 ‘경고’ 징계

‘회사 명예 실추’ 사유로 당시 보도 책임자도 ‘경고’… 사내 일각에선 징계수위 낮다는 지적도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2018년 07월 17일 화요일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김도연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http://www.media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