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기자들의 뉴스 기준, 시청자로부터 멀어져 있었다”

MBC ‘마이 리틀 뉴스데스크’, 시청자가 고른 뉴스 전하며 눈길
김경호·임경아 기자 “시청자와 실시간 소통하며 ‘뉴스해설’ 풍부해져”

노지민 기자 jmnoh@mediatoday.co.kr 2018년 07월 17일 화요일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노지민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http://www.media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9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df 2018-07-18 20:06:22    
타사 뉴스와 논조의 차별화가 우선인데 종편 왜곡기사 인용하고
JTBC나 SBS와 내용이 비슷하다면 굳이 MBC를 볼 필요가 없잖아
좀더 선명성을 띄라고 제발.. 적폐 야당놈들 말같지도 않은 막말에는
이명박근혜때 당한 울분과 김재철 김장겸 시대로 돌아가고 싶지 않다는
절박함으로 비판하라고 제발 지금처럼 나이브한 논조로는
뉴스 형식을 바꾼들 앵커를 바꾼들 아무소용없으니까..
119.***.***.74
profile photo
희안희 2018-07-18 18:13:40    
저널리즘 기자? 회사원(기래기) 이지 놀구있네, 초등학교 기자가 저들보다 훌륭하다.
218.***.***.76
profile photo
반민특위 2018-07-18 10:44:37    
MBC 하면 최대현, 김세의 가 생각나서...
언론부역자들은 단순 해임이 아니라 처벌해야 하는데...
220.***.***.13
profile photo
안쓰 2018-07-17 20:45:30    
안쓰럽다. 엠비시는 너저분하게 변명하지 말고 뉴스를 아예 20분으로 줄이면 된다.
네이버에서 다 본 아이템을 억대 연봉자 몇명이 모여서 정리한다고 그게 뭔 새로움이 있나?
글고 국민을 바라본다면, 일단 내부 화합부터 이뤄내라
122.***.***.22
profile photo
지나가는 2018-07-17 18:19:25    
개인적으로 지금 엠비시에서 경쟁력 갖추고 누구보다 뛰어나고 써먹을수 있는 사람이 있다면

김태호피디 마리텔피디

예능 피디는 왜 시사 교양 뉴스 프로그램 못하는가
가능하다고 본다 무한도전에서 시사문제 말한적도 많고
마리텔도 은근 드립이 많이 있었다
이 둘이 모여서 뉴스를 만든다면 ?
시사 토론 프로그램 만든다면 ?
홍보도 필요없고 어떤 방송사보다 큰 반향을 일으킬거다
젊은 사람들도 어린애들도 볼수있는 뉴스 아닌가?
1.***.***.125
profile photo
지나가던 2018-07-17 18:24:20    
sbs가 지금 선거방송을 8~90년대에 했다면 철퇴로 맞았을거다
시대가 새로운걸 원할때 내놓을수 있는 방송이 주도권을 잡는거다
엠비시 꼰대들이 할지는 모르겠지만 JTBC가 주춤하는 지금이 적기다
JTBC는 페미로 흔들릴거다 ㅋㅋㅋㅋ 낙태된 아이에 비빔밥 드립치던 페미가 그 페미였거등 ㅋㅋㅋㅋㅋ 역겨운 놈들
1.***.***.125
profile photo
sophy.ideas 2018-07-20 12:55:16    
그러네. 김태호피디가 휴식을 끝내고 뉴스데스크로 복귀한다고 하면 사람들이 뉴스데스크를, 김태호피디가 진두지휘하는 뉴스데스크 첫 날을, 손꼽아 기다리게 될 듯.
218.***.***.194
profile photo
ㅇㅇㅇ 2018-07-17 17:58:12    
오래된 고전이 식상할 것 같지만 왜 지금까지 꾸준히 읽히는지 생각해봤으면 한다. 요란한 형식보다 결국 뉴스 본연의 자세인 고발과 심층보도로 돌아가야 한다. 젊고 신선한게 아니라 내용보다 형식에만 집착하는 문제의식이 올바른지 먼저 생각해봤으면 한다. 어색하고 불편한 것은 그렇다 치더라도...
59.***.***.115
profile photo
ㅇㅇ 2018-07-17 17:34:24    
mbc 기자들에 대해 인터뷰 할 땐 왜 과거 신뢰를 지금 못 쌓는가 이렇게 물어볼 게 아니라 옛날이나 지금이나 뭔 차이인지 모르겠다 이렇게 물어봐야 하는 거 아닌가?
220.***.***.58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