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왜 여성을 수행비서로 썼냐”고 묻는 언론들

[시시비비] ‘피해자 책임론’과 ‘펜스룰’을 부추기는 성폭력 보도 관행을 깨라

정민영 법무법인 덕수 변호사·민언련 정책위원 media@mediatoday.co.kr 2018년 03월 09일 금요일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http://www.media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