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혈맹” “형님” “선배” ‘장충기 문자’의 실명을 공개합니다

연합뉴스 전·현직 간부 이창섭·조복래의 삼성 유착 문자 논란… 최기화 전 MBC 보도국장 장충기에 “늘 신세만”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2018년 03월 05일 월요일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김도연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http://www.media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37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