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8세 청소년 표심이 대선을 좌우한다?

만 18세 투표하면 야권 유리 국면? “유불리는 뚜껑 열어봐야, 참정권 부여 기회 자체에 의미”

차현아 기자 chacha@mediatoday.co.kr 2017년 01월 10일 화요일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http://www.media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19대 대통령선거 기간(2017-04-17~2017-05-08) 동안 게시물 작성을 금지합니다.
인터넷 실명제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는데 의견을 모아 선거운동 기간 동안 댓글을 폐쇄합니다.
독자 여러분께 사과 말씀을 드립니다.
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이창기 2017-03-24 16:01:28    
이거 초반에 나오는 청소년단체가 어딘지 알수 있나요?
115.***.***.114
profile photo
ㄱㄴㅅㄹ 2017-01-11 04:01:25    
자신의 미래를 진지하게 생각하는 고3에게 투표권을 주는게 맞다
공부에 치어 단 몇프로의 투표율될지라도 말이다
투표를하는 18세의 청년이 미래를 향한 분별력은 70세이상 노인보다 낫다 자신들의 미래를 선택하는것이기 때문이다.
223.***.***.120
profile photo
좌우고상하고 2017-01-10 16:28:45    
전세계 150여개국가에서 120개 국가가 18세로 하고있다
좌우고 상하고 간에 청소년들에게도 참정권을 줘야 한다
선거에 유불리를 따지는 정당은 기득권 적폐청산을 반대하는 매국노역적당이다
211.***.***.38
삭제